프리미엄 TV의 쌍두마차! LG시그니처 올레드 TV 와 나노셀TV


CES 에 이어 국내에서 2017 LG TV 신제품 발표회가 2월 23일 LG전자 R&D 센터에서 있었습니다. LCD TV와 OLED TV시장에 선보인 초프리미엄 TV 시리즈 두 가지를 만나볼 수 있었는 데요. 약 1나노미터(nm) 의 미세 분자구조를 패널에 덧입혀 만든 진보된 LCD TV를 보여준 일명 나노셀TV 라고 불리우는 '슈퍼 울트라HD TV' 과 벽걸이가 아닌 벽지 수준의 TV를 붙인다는 개념으로 공간에 대한 인식을 바꾸어 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 을 볼 수 있었습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의 경우 깜짝 놀랄 만한 것이 벽걸이 TV 라는 일체감 없었던 TV라는 공간을 이제는 벽에 붙여 벽과 하나 되는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 인상적였습니다. 군더기 없이 심플한 것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를 설치 후에는 벽과의 거리는 불과 4mm 미만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본연의 TV시청이라는 역할 뿐 아니라 하나의 공간을 가지는 집의 인테리어성까지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었습니다.

CES 2017 당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는 출품작 중에서 단 하나의 제품에게만 수여되는 최고의 상(Best of the Best)를 수상하였습니다. 그외에 여러 혁신적인 상을 수상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는 실물로 보니, 입이 떡하니 벌어 질만 하였습니다. HDR 적용과 TV최초로 돌비 애트모스 적용과 초 프리미엄의 위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격대도 1,400만원대를 호가 하기에 비싼 가격에 입이 또 한번 벌어졌습니다.

그렇지만 TV시장의 선도하는 쌍두마차인 올레드/나노셀 기술이 적용된 초프리미엄 TV를 직접 눈으로 보니 화질이나 음향, 하나 하나 어울려진 예술성까지 멋졌습니다. 2017 LG TV 신제품을 보고 온 그대로 전해 보려고 합니다. 

TV시장에서 박빙은 무엇일까?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발광체 OLED (올레드)로 무장하여 QLED 보다 한 수위임을 보여주는 LG전자의 한세대 앞선 프레임의 제시를 볼 수 있었습니다. 

전시장 입구에 있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옆에 서 있는 모델을 보면 TV의 크기가 가름이 될 겁니다. 가운데 77형, 우측 65형의 초프미엄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가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 엔돌슨 TV채널 : http://tv.naver.com/v/1472183


영상에서 나노셀기술이 적용된 '슈퍼 울트라HD TV' 와 올레드(OLED) 기술이 적용된 벽지 같이 얇은 두께의 대화면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 를 볼 수 있습니다. 영상으로 담아 보았습니다.



마치 갤러리에서 유명화가의 그림을 보듯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벽화 같았습니다. TV기능 중에 갤러리 모드에서 사진을 켜면 TV가장자리에 액자가 만들어져 더욱 그림을 보는 듯했습니다. 



이제는 벽걸이 TV라고 부르지 말란다! 이제는 벽과 하나되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마치 벽지 수준으로 벽에 붙여져 있었는 데요. TV설치 후 벽과의 거리는 4mm 에 불과하여 초슬림함을 엿 볼 수 있었습니다.

벽에 튀어 나온 TV는 시청시 측면에 그림자가 생겨 불편하며, 공간에 대한 하나되는 느낌이 들지 않지만,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모든 것이 생각되어진 하나된 공간으로 어울려져 매우 심플해 보였습니다. 



2017년 LG TV신제품 발표회 '초프리미엄TV' 투트랙전략은?

신제품 발표회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2017년 TV신제품의 동향과 새로운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매번 발표회 마무리는 질의 응답을 통해서 솔찍한 답변을 들어 볼 수 있었는데요. 궁금한 점이 있다면 거침없이 LG전자 실무진에게 물어봐서 답변을 속시원하게 들어 볼 수 있었습니다. 이런 점은 소통 측면에서 마음에 드네요.



어려운 TV라인에 대한 정리는 위의 사진 1장이면 해결 될 것입니다. 사실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QLED 라던지, OLED라던지, LCD나 나노셀에 대한 용어가 생소하기만 합니다.

위의 사진을 설명하자면, TV시장은 LCD/LED 시장과 OLED시장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LED/LCD기반의 제품은 LG LED TV(IP패널), LG 울트라HD TV(IP패널, HDR), LG 슈퍼 울트라HDTV(나노셀, IPS패널, 슈퍼 HDR, 하만카돈기반 사운드) 제품라인업으로 알 수 있습니다.

OLED 기반의 TV라인은 LG OLED TV(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자연색, 퍼펙트 HDR, 초슬림&4연시네마,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 적용) 제품을 볼 수 있습니다.



LCD TV는 사실 OLED의 경쟁상대가 되지 못하지만, 백라이트의 한계를 극복하며 진보되고 있습니다. LG전자의 나노셀기술이 적용된 'LG 슈퍼 울트라 HDTV' 가 그것이죠. 약 1나노미터(nm)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나노셀’ 기술을 적용해 색 정확도와 색 재현력이 우수한 TV로 진보되고 있습니다.



LG전자의 자신감은 기술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설명대로라면 LED 백라이트 와 LCD셀 사이에 퀀텀닷 시트를 넣은 패널보다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나노셀’ 기술을 패널에 직접 적용하여 입자 하나 하나까지 선명함과 정확도를 높였다는 평가입니다.



나노셀이 적용된 TV가 더 화질이 좋다는 현장 관계자의 설명을 들어 볼 수 있었습니다. LCD 최고 화질이라고 할 수 있는 '슈퍼 울트라 HD TV'에 적용된 패널은 나노미터 크기의 미세한 분자구조를 패널에 덧입혀 뛰어난 화질 구현을 하였다고 합니다.





TV를 보는 위치에 대한 연구 결과 정중앙에서 보는 사용자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TV는 시야각이라는 것이 중요한데요. 60도 옆에서 보더라도 왜곡 없는 뛰어난 시야각을 '슈퍼 울트라 HD TV'는 보여 주었습니다.



나노셀 기술로 TV에 반사되는 빛의 양도 기존 제품보다 30% 이상 줄였으며, 외부에서 LCD로 들어오는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거실의 밝은 불빛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 TV 시청 환경을 제공하여 주었습니다.


CES 2017에서 쓰인 것과 동일한 부스라고 하던던데요. 제가 직접 발판 위치에서 시야각을 체험하여 보았습니다. 일반 LCD와 차별화된 화질을 바로 알 수 있었습니다.


측면에서 보니 슈퍼 울트라 HD TV도 상당히 얇더군요.


다음은 OLED 올레드가 쓰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시리즈 입니다.


옆에서 보면, 유리에 붙여진 면이 벽이라면 거의 벽과 하나 되는 수준이였습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는CES 2017에서 많은 상을 수상하였는 데요. 그중에서 출품작 중 단 하나의 제품에만 수여되는 최고상(Best of the Best)를 수상하는 영예를 가지기도 하였습니다.




구성이 심플하다는 생각 밖에 들지 않습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벽 하나되는 월페이퍼디자인의 TV라 인상적였습니다. 그냥 TV하나에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되어 있는 구성 입니다.



TV 설치 후 변과의 거리는 단지 4mm 에 불과합니다. 벽과 공간이 생기면 옆에서 볼 때 그림자가 생기겠죠? 하지만 이건 거의 벽지 수준이라 놀라움 그 자체였습니다.



공간이 주는 느낌은 더욱 멋졌는 데요. 이런 심플한 공간이 주는 느낌은 정말 TV 시청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이노베이션 스테이지 입니다. 4개의 일반 스피커와 2개의 우퍼 스피커가 있는 4.2채널 스피커를 가지고 있습니다. 2개가 하늘 방향으로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로 더욱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만들어 준다고 합니다. 




전시장의 사운드관에서는 세계최초로 TV에 돌비사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가 탑재된 음향을 느껴 볼 수 있었습니다. 화면에 나오는 사물의 움직이나 위치를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데요. 보고 있는 동영상에 더욱 빠져 들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는 4개의 일반스피커와 2개의 우퍼 스피커로 4.2채널의 스피커가 탑재되어 있었습니다. 2개는 하늘을 향해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up-firing)스피커로 평상시 내려가 있다 감상 시 위로 올라와 입체적인 음향을 느낄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HDR 을 경험할 수 있는 부스가 있었습니다. 돌비비전, HDR 10, HLG 같은 다양한 규격을 지원하여 주는 올레드 TV입니다. 영상의 규격에 따라 원본 영상의 소스가 차이가 나는데, 이를 모두 지원해주는 것입니다. HDR이 적용된 영상을 측면에서 보면, 올레드가 더 검정은 더 검게! 밝은 색 역시 더 밝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일부러 좌우 측면에서 나누어 촬영을 해보았습니다. 좌우 측면에서 바로 보아도 색상의 차이가 올레드가 더 선명한 걸 볼 수 있었습니다.



☝ 엔돌슨 TV채널 : http://tv.naver.com/v/1472183




상위기종에 모두 적용되어 있는 웹3.5

Web OS 3.5 가 적용되어 있는 올레드 TV를 보고 있습니다. 360도 영상장치로 촬영한 사진/영상을 쉽게 Web OS 3.5를 이용하면 시청할 수 있었습니다.






또 영상에서 일부를 확대할 수 있고 이를 또 녹화까지 가능한 ‘매직 줌’ 기능은 상당히 인상적였습니다. 360 사진/영상도 ‘360eh Play’ 기능으로 쉽게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웹 OS3.5 는 LG TV상위모델에 모두 적용되며, 사용의 편의성을 높여 주었습니다. 매직 리모컨의 숫자 버튼은 전화기 단축번호처럼 사용이 가능한 ‘마이버튼’이 추가되었고, 기존 검색 방식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서 ‘매직링크’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클래식TV의 다음 버전인 48형 LG 루키 TV, 48UJ76R 입니다. 귀여운 캐릭터로 집안을 꾸며 볼 수 있는 TV였습니다. 휠을 돌려 빠르게 음악을 탐색하는 편의성도 지녔습니다.



지금까지 ‘2017 LG TV신제품 발표회’에서 초 프리미엄TV를 체험하여 보았습니다. 벽에 벽지처럼 붙여 공간 자체가 하나 되는 놀라운 변화를 보여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와 시야각과 반사빛 마저 흡수하여 TV시청의 최적화를 만든 나노셀 기술이 적용된 ‘슈퍼 울트라HD TV’를 살펴보았습니다.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 적용으로 마치 집안에 프리미엄 영화관을 꿈꾸게 해주는 감동을 주었습니다. 향후 프리미엄TV의 진보가 어디까지인지 장담할 수 없으나, 오늘 보여 준 LG 프리미엄 TV 라인은 새로운 역사를 기록해 나가는 순간이었습니다.





  1. 빌리언k비밀방문자
    2017.03.02 15:36 edit/del reply

    예전에도 컴퓨터 모니터 일때도 lg 플래트론, 삼성 싱크마스터로
    서로 경쟁했을때가 있었는데 시간이 많이 흐른 지금 lg, 삼성의 싸움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네요..
    개인적으로 예전에도 그렇고 지금도 디스플레이는 lg의 손을 들어 주고 싶네요.
    너무 좋은 제품이네요...
    이제품으로 영화, tv시청하면 실감날것 같네요...
    언제쯤 현실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다가올지 기다려집니다....

    엔돌슨님 리뷰 잘보고 갑니다...^^

  2. 김진영비밀방문자
    2017.03.25 13:09 edit/del reply

    너무 이쁩니다! 아~~사고싶다!!
    예술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