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4 투명케이스 베루스 LG G4 크리스탈라이트 케이스

 

 

투명해서 너무 좋았던 LG G4 케이스를 추천 할까합니다. 개인적으로 베루이스 크리스탈라이트 케이스 같은 투명케이스를 좋아합니다. 일단 LG G4 후면의 가죽케이스가 그대로 투영되어서 보이는 깔끔함이 있어 볼 수록 깔끔합니다. 이런 깔끔한 케이스를 좋아하시는 분의 특징이라면 깔끔떠는 성격도 있을 텐데요. "심플(Simple) 이야 말로 군더기 없다"라고 이야기하고 싶네요.

 

특히나 LG G4 가죽 후면 케이스의 경우 가죽질감을 그대로 살려줄 투명케이스가 좋을 듯합니다. 그래서 만나본 베루스 크리스탈라이트 케이스는 딱 맞는 그런 스마트폰 악세사리였습니다.

 

그럼 투명해서 쓸모가 많고 심플한 베루스 G4 투명케이스를 소개합니다.

 

 

 

사실 매카트로닉, 기계를 좋아하는 공학도로 후면을 위의 사진처럼 써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투명하니깐 후면이 그대로 다 보이죠?

 

이렇게 G4 케이스를 써도 됩니다. 두말 할 필요 없이 투명하니깐 가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투명하니깐 찍어둔 폴라로이드 사진도 G4 후면에 넣어두면 볼 수 있습니다. 투명해서 꾸미는 재미도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엘지 G4 투명한 케이스 베루스 크리스탈라이트

 

 

 

베루스(Verus) 케이스는 3종으로 LG G4에 제품이 나와 있습니다. 전 다나와체험단을 통해서 크리스탈라이트 제품을 사용해 보았고 말랑 거리는 젤리 느낌의 케이스가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 베루스케이스는 LG G4 케이스로 "크리스탈라이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투명한 젤리 케이스입니다.

 

 

 

베루스 정품 인증 보증서도 있습니다. 홈페이지에 등록하여 인증하시면 됩니다.

 

 

 

 

 

 

케이스를 기워보기 전에 손에 쥐어 보았습니다.

 

이렇게 휘어져도 전혀 거부감이 없습니다. 손으로 완전히 구부려도 망가지지 않는 고무 같은 젤리재질 입니다. 상당히 말랑 거리는 젤리케이스라고 보시면 됩니다.

 

 

 

 

후면에 끼워 보니 원래 가지고 있던 LG G4의 가죽 느낌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네요. 투명해서 그대로의 느낌을 살려 줍니다.

 

다만 몇가지 바꾸였습니다. 아래의 사진과 비교하면 "땡땡땡이"가 추가 되었습니다. 흰색 점 패턴이 들어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 LG G4 고급 천연 가죽이라 빈티지를 가진다.

 

 

G4 후면 가죽케이스는 빈티지한 느낌을 줍니다. 그렇지만 저처럼 그냥 G4를 사용하면 가죽이 많이 상하게 됩니다. 폰주인의 히스토리를 그대로 간직하는 가죽케이스라고 하지만 달고 헤어져서 가슴이 아프네요.

 

그러니 빨랑 투명 케이스를 씌워주세요. 가죽이라 금새 모서리는 검게 또는 헤어지네요.

 

 

 

△ 투명해서 매력적인 베루스 크리스탈라이트 케이스


투명해서 이쁘고 사진이나 후면 케이스를 빼고 사용할 수 있는 신선한 느낌의 케이스였습니다. 말랑거리는 느낌의 케이스라 손에 쥐면 미끌림도 없습니다. 젤리 케이스와 비슷한 촉감을 가집니다.

 

아마도(?) 사실여부를 떠나서 비슷한 케이스를 다른 폰으로 사용해보았는 데 오랜시간 지나면 투명도가 떨어지지 않을까 생각은 됩니다. 그렇지만 케이스도 헤어지니깐 폰이 멀쩡한거지요.

 

투명한 케이스를 찾는 분에게 도움이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베루스 크리스탈라이트 케이스 자세히 보기(다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