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파빌리온 x2 변신하는 태블릿노트북 : 베이트레일 태블릿

노트북을 살까? 태블릿을 살까? 이런 고민은 수도 없이 했을 겁니다. 태블릿노트북이라면 노트북과 태블릿을 하나로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 같은데요. 저 역시 태블릿을 사용하고 있지만, 태블릿은 워드작업 하기 아직은 불편한 존재로 여겨지긴 합니다.

최근 윈도우 태블릿과 노트북을 하나로 사용할 수 있는 컨셉의 새로운 HP 파빌리온 x2 제품을 사용해보았습니다. HP 파빌리온 x2는 가벼우면서도 독특한 키보드 커버로 한눈에 쏙 들어 오는 녀석이였습니다. 성능 또한 베이트레일 CPU로 기존 클로버 CPU와는 비교 대상이 안됩니다.

회사와 개인 데스크탑이 윈도우8.1이라 HP 파빌리온 x2에 기본 탑재된 윈도우8 태블릿은 너무 친숙한 인터페이스를 제공 해주고 있습니다. 태블릿 노트북이기 때문에 윈도우8 게임과 노트북 작업을 병행할 수 있는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존 여타 윈도우8 태블릿을 사용해보았지만, 이렇게 독특한 키보드케이스를 가진 제품은 또 특별하네요. 자석형으로 달라 붙는 키보드커버는 태블릿과 노트북을 카멜레온 같이 바꾸어 주는 아이템이였습니다.

아직 HP 파빌리온 x2 제품은 국내출시전 제품이기 때문에 궁금한 점이 많았습니다. 랩탑으로 변신하는 이녀석의 포퍼먼스라던지, 활용성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나는 현재 데스크탑과 노트북, 아이패드에어, 7인치태블릿, 모바일까지 다양한 제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태블릿노트북을 사느니 노트북을 사지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현재 추세라면 노트북의 활용성이 좋긴 하지만, 그렇게 되면 태블릿이 또 아쉽게 되죠. 모든 제품을 구매하는 것 보다 다양한 변신이 가능한 제품이 HP 파빌리온 x2 제품 같은 컴퍼터블 제품이 주목 받는 이유도 그것입니다.


베이트레일 태블릿 - HP 파빌리온 x2 리뷰


오늘 소개할 HP 파빌리온 x2는 아직 국내 정식 출시전인 제품입니다. 제품의 스펙과 실제 사용하였을 때 포퍼먼스를 고려하면 상당히 기대되는 제품입니다.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태블릿이라 랩탑이라고 볼 수 있는 제품이지만, 노트북과 태블릿을 아울루는 제품입니다.





독특한 키보드 케이스는 자석형으로 HP 파빌리온 x2 태블릿과 연결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생산성이 가장 높은 윈도우8 운영체제를 탑재하고 있으며, 1.33GHz 쿼드코어(Atom Z3745D) 프로세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본 윈도우8.1 를 탑재하고 있어 MS 윈도우사용자에게 친숙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화면은 10.1인치 WXGA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으며 램은 2GB, 64GB 내장 메모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확장이 가능한 microSD슬롯과 HDMI단자, USB단자를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확장성이 좋아 HDMI단자로 모니터로 확장하여 사용할 수도 있었습니다.




< HP 파빌리온 X2 10-J012TU 제품 >

위의 스샷과 스펙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성능과 전력관리에 우수한 인텔 베이트레일(Bay Trail) 아톰 Atom CPU Z3745D 칩셋이 장착이 되었습니다.

베이트레일(Bay Trail)은 인텔 4세대 아톰 프로세스로 인텔이 그 모바일기업으로 집중하게 위해서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베이트레일은 저전력과 저발열에 설계 초점이 되어 있어 평균 배터리 사용시간은 8~10시간 정도 사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습니다.

인텔 아톰 CPU이야기를 조금 하자면, 소비자들이 인텔 아톰 CPU의 성능 때문에 꺼려했던 점이 있었습니다. 성능과 배터리를 개선하고자 베이트레일이 나왔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크(oak) →  클로버(clover) → 베이트레일(Bay Trail) 플랫폼으로 변화하면서 저발열, 저전력으로 거듭났고 기존 클로버 보다 몇배 우수한 성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베일트레일은 PC에 사용하는 아이비브릿지 기반의 펜티엄 2020M보다 성능이 뛰어납니다.

2개의 코어가 1MB의 L2캐시를 공유하는 방식이며, LPDDR3 메모리 컨트롤러를 내장하였고 메모리를 최대 3GB까지 탑재할 수 있습니다. 향후 64비트 지원기기를 위해 64비트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제 이전의 아톰CPU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되었습니다.



컴팩트하고 가벼운데 microSD슬롯, HDMI단자, USB 단자를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측면에는 볼륨 조절과 윈도우 물리적인 버튼이 있어서 동영상을 보다가 볼륨을 조절하고 싶을 때 찾아서 누르면 됩니다.




독특한 키보드 케이스 조합으로 더 편리해진 태블릿사용이 가능합니다.



키보드 하단에는 노트북처럼 마우스터치패드도 있습니다. 윈도우8.1 태블릿이니깐 마우스 포인트도 보이죠?

이런 구성이 워드작업을 할 때 더욱 편리하였습니다. 노트북 작업도 원하시는 분에게 좋을 듯합니다.

키보드를 보고 있자니 벨킨키보드가 생각날 만큼 키보드가 좋았습니다. 넓찍한 키보드와 상단 기능단축키는 상당히 요긴하네요.











[엔돌슨 유튜브 구독하기] 동영상 퍼가기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독특한 매직 자석커버 HP 파빌리온 X2
http://youtu.be/pd73IYrX4zQ




키보드 케이스를 끼우면 이렇게 휴대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독특한 형태의 키보드는 들고 다니기 편리 합니다. 그런데 자세히 커버가 아닙니다. 측면에 노출되어 있는 태블릿 부분에 큰 충격을 주면 스크래치가 발생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아직 들고 다니면서 노출된 측면에 스크래치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독특한 디자인의 단점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여타 태블릿 키보드를 사용해보았지만, 이런 자석형의 독특한 디자인이 태블릿 분리와 랩탑으로 변신 시킬 때 더욱 편리했다는 점입니다.

(아이패드의 매직커버를 생각해보면 후면은 노출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습니다!)






후면에 자석형 커버를 올려서 붙여 주면 바로 거치가 가능합니다.









위의 사진은 HP 파빌리온 x2 태블릿을 키보드 악세사리에 접지 하여야 하는 부분입니다.






후면의 자석커버는 상당힌 편리하게 상당히 편리하네요. 태블릿으로 쓰다가 노트북처럼 쓰고 싶다면 얼마든지 변경이 가능합니다.







HP 파빌리온 x2으로 노트북 작업을 할때의 모습입니다. 태블릿만 들고 나와서 사용할 수도 있지만, 자석형 커버 케이스가 있으니 거치대가 필요 없고 카페에서 동영상도 장시간 볼 수 있습니다.




HP 파빌리온 x2 퍼포먼스


피파(FIFA 15) XBox 게임을 실행하고 있습니다. 태블릿으로 즐기면 더 재미있는 축구 게임입니다.










태블릿모드이기 때문에 화면에 조이스틱과 터치화면이 나오네요.










그래픽 포퍼먼스와 게임속도는 나쁘지 않네요. 고사양의 앱 게임을 실행하기를 원하시는 분을 위해서 이정도 그래픽 포퍼먼스라고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엔돌슨 유튜브 구독하기] 동영상 퍼가기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베일트레일 CPU를 탑재한 HP파빌리온 X2에서 피파게임 그래픽감
http://youtu.be/CdM-E20l-7g




그러면 또 그래픽이 화려한 아스팔트8 레이싱 게임을 즐겨보죠!















카페에서 화면을 이리저리 돌리면서 게임을 즐겼습니다. 속도감이 있는 레이싱 게임이라서 더욱 재미있네요.

요즘은 윈도우8 RPG 게임도 많이 즐긴다고 하던데, 개인적으로 단발성(?)게임을 좋아 해서 몇가지 게임만 리뷰해 보았습니다.

그래픽 포퍼먼스는 나쁘지 않고 게임 로딩 속도라던지, 게임 진행시 버벅임도 없이 진행 되었습니다. 앱 게임도 고사양으로 올라가면서 태블릿의 포퍼먼스가 중요한 시점에 이정도 성능의 태블릿 노트북이라면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카페에서는 볼륨조절도 쉽게 기능키로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음악들으면서 웹서핑할 때 일체형인 이런 기능은 상당히 유용합니다.










15인치의 태블릿에서 동영상을 즐기고 있습니다. WXGA(1280 x 800) 해상도를 지원하는 데 10.1인치에서 보기는 다소 픽셀이 아쉬울 수 있습니다. 웹서핑이나 문서작업에는 아쉽지 않겠지만요.






이렇게 동영상을 끌어다가 놓으면~


윈도우8 의 화면 분할을 통해서 동영상도 즐기면서 웹서핑, 문서작업도 동시에 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작업을 할 수 있는 화면 분활을 잘 활용한다면 동시작업을 능동적으로 할 수 있습니다.

멀티미디어 감상용으로 동영상을 즐겨 보았는 데, 10.1인치의 해상도가 조금 아쉬웠지만, 멀티미디어 & 문서작업에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측면에 오디오잭을 지원하는 단자가 있습니다.




윈도우8 기본앱인 비디오앱, 음악앱을 자주 사용합니다.



워드작업을 하면서도 음악감상이 습관이라 음질과 편의성을 중시합니다. 음질은 아주 좋으며, 측면에 꽂아 들을 수 있는 심플한 오디오잭을 지원하여 카페에서 조용히 나만의 공간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게임도 하고 음악도 들었으니 태블릿을 들어 봅니다. 책을 읽어 볼까요?




윈도우8 태블릿은 아직 아이패드 처럼 그런 웹페이지 포퍼먼스가 나오지 않는 듯 합니다. 이쁘지 않다는 이야기죠.
그런데 읽기모드로 진입을 하면 그나마 괜찮은 화면으로 웹페이지를 즐길 수 있습니다.



유럽여행이 궁금하여 검색한 기행기입니다.


세로로 길게 웹페이지를 볼 수 있게 세로모드도 지원합니다.

웹페이지 하다나에 "읽기" 모드를 활성화 해줍니다.



웹페이지가 바뀝니다. 일기 적합한 잡지 처럼 변경이 되는 데, 폰트 크기도 커지면서 흡사 잡지를 보듯이 편리합니다.

혹시 웹페지이를 보실 때 답답하셨던 분이라면 읽기모드를 활용하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카메라




전면에 카메라를 가지고 있습니다. 화상캠, 카메라 찍기 용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 없는 것 보다는 있는 것이 좋고 활용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카메라가 있구나! 이렇게 생각했는 데 찍어보니 재미있는 기능이 있어 소개합니다.

찍은 사진을 연사로 찍어서 갤러리에서 저장할 다이얼을 돌려가면서 원하는 사진을 저장할 수 있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여러 사진 중에서 잘 나온 사진을 골라 줄 수 있다는 편의성이 있네요.






키보드 하단에 있는 터치패드!

이건 노트북과 흡사한 키보드를 가지고 있습니다.




간단한 워드작업은 노트북처럼 가능합니다. 마우스터치패드도 있는 데 쉽게 조작 가능합니다.

마우스를 안 가지고 왔군요. 그냥 마우스터치패드로 활용하여 쉽게 조작이 가능하였습니다. 다음에는 카페 올때 가져오는 것이 더 좋을 듯합니다.

손터치, 마우스조작까지 할 수 있어 워드작업에 포퍼먼스가 높았습니다.







곡선형의 HP 파빌리온 x2 - 550g 으로 가벼운 태블릿 노트북입니다.





100% 충전해서 나온건 아니고 카페에서 1시간 정도가지고 놀았는 데 배터리 효율이 나쁘지 않군요.

72% 남았습니다.



두께는 10.5mm - 얇고 가볍다

첫 느낌은 블랙에 세련된 녀석이라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성능은 인텔 베이트레일(Bay Trail)이라 그런지 지금까지 많져봤던 윈도우8.1 태블릿 중 가장 핫한 녀석이였습니다.


[엔돌슨 유튜브 구독하기] 동영상 퍼가기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HP 파빌리온 X2 전체적인 리뷰 설명입니다.
http://youtu.be/fFlfO_gFD2Q




아무리 생각해도 독특한 매직 키보드 - 후면에 자석으로 매직커버가 붙는 데 붙이면 그냥 노트북입니다.

때면 당연히 태블릿, 처음 봤을 때 후면 커버가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걸 만져 보게되면서 후면 자석 편리하다!

그런데 노출된 측면은 보호 받지는 못하구나.. 이런 생각은 나중에 들었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이런 디자인이 악세사리를 들고 다니고 휴대하기 좋은 듯합니다.



HP 파빌리온 x2 포퍼먼스가 궁금하였는 데, 고사양의 해상도 보다는 워드, 노트북 작업과 게임, 태블릿 활용성이 좋은 제품이고 생각합니다.

베이트레일 CPU로 배터리와 성능 퍼포먼스가 좋고 가격은 아직 미정이겠지만, 제품 출시에 기대할만한 제품입니다.

2014년 하반기 노트북과 태블릿의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지 기대해봅니다.


  1. cecece7비밀방문자
    2014.10.18 16:53 edit/del reply

    태블렛 모드로 사용할 경우

    주소줄이나 검색창에 커서를 갖다대면

    자동으로 자판이 뜨는지

    아니면 작업표시줄에 있는 자판 아이콘을 클릭해야

    자판이 뜨는지 정말 궁금해요

    꼭 좀 갈켜주세요 플리즈~~~

  2. cecece7비밀방문자
    2014.10.18 20:35 edit/del reply

    본체에서 분리해서 테블릿으로 쓸 경우

    시작화면의 "인터넷"으로 직접 들어가지 않고

    시작화면의 "데스크탑"으로 들어가서

    인터넷을 열어 주소줄이나 검색창에 커서를 갖다대면

    자동으로 자판이 뜨는지

    아니면 작업표시줄에 있는 자판 아이콘을 클릭해야

    자판이 뜨는지 꼭 좀 확인부탁드려요

    시작화면 "인터넷"으로 직접 들어가면 자동으로 자판이
    뜬다는건 알고 있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