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BE-M17 추천, 휴대성 좋은  유선무선 헤드셋

컴퓨터 스피커로 유명한 브리츠(Britz) 브랜드에서 만든 무선 블루투스 헤듯셋을 리뷰하려고 합니다. 유무선을 넘나 들 수 있는 장점이 있는 BE-M17 블루투스 헤드셋입니다. 분명히 무선 블루투스인데 유선도 지원한다는 말입니다. 블루투스가 음질을 낮춘다는 단점 때문에 음질에 민감하신 분들은 꺼리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브리츠 BE-M17는 둘다 지원하기 때문에 이런 유져들을 모두 흡수 할 수 있다고 볼 수 있죠.

저역시 선이 없는 무선 블루투스를 애용하지만, 가끔은 아날로그적인 감성과 음질 때문에 유선 헤드셋을 착용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이런 점을 브리츠 헤드셋이 만족하여 주었습니다.

음악을 길거리에서 듣기 위해서 자주 애용하였는 데요. 블리츠 헤드셋의 가장 큰 장점은 접히는 구조로 휴대하기 쉽다는 점이였습니다. 헤드셋을 접어 가방이나, 주머니에 넣을 수 있을 정도로 작아지네요.

유선과 무선을 넘나드는 헤드셋이라 요즘 같이 다양한 기호를 요구하는 사용자에게 더 좋을 거 같습니다.

블루투스, 블루투스 헤드셋 추천, 브리츠, 블리츠 블루투스 헤드셋, IT, 유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유선 헤드셋, 유무선 헤드셋, 브리츠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BE-M17, BE-M17,

이렇게 완전히 접어서 사용할 수 있게 헤드셋이 접힙니다. 들고 다니기 부담 없는 크기라 좋네요.


브리츠 헤드셋 제품은?

블루투스, 블루투스 헤드셋 추천, 브리츠, 블리츠 블루투스 헤드셋, IT, 유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유선 헤드셋, 유무선 헤드셋, 브리츠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BE-M17, BE-M17,

브리츠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BE-M17 

화이트/블랙 색상 지원
유선, 무선을 모두 지원하는 구조로 블루투스와 유선을 지원합니다.
크기가 작게 접히는 디자인
현재 상태를 음성으로 안내하는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최신 블루투스 3.0 기술과 40mm 대구경 드라이버를 채용한 고음질.

가격이 부담없고 디자인이 무난.
엄청난 고급 헤드셋은 아니지만, 청감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대신 블루투스가 연결시 잠시 시간이 걸리네요.





블리츠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의 개봉 박스샷입니다. 제품은 정품 스티커가 있는 정품이구요. 내용물은 블루투스 헤드셋과 유선 커넥터(선)과 매뉴얼, 품질 보증서, 전용 파우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유선 커넥터선은 PC스피커와 연결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네요.


브리츠 헤드셋 착용감과 기능설명


목에 걸었을때 쿠션 부분이 있어서 상당히 푹신합니다. 쿠션 부분은 가죽제질로 되어 있어 고급스러운 재질을 사용하였네요.





우측 좌측이 안쪽에 보면 R, L로 적혀 있습니다. 우측과에는 전원 버튼이 있고 오른쪽은 위의 사진처럼 재생버튼이 있습니다.

하나의 헤드셋에 별도의 리모트가 필요 없이 모든 재생버튼을 두어서 쉽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단점은 오른쪽 왼쩍을 그냥 목에 걸때는 헷갈릴 수 있습니다. 오른쪽이 전원이라고 인지하고 걸고 있습니다. 이제는 헷갈리지 않았지만, 처음 착용할때는 오른쪽 왼쪽이 조금 헷갈리더군요. 



귀에 닿는 헤드셋 스피커 부분입니다. 이부분 역시 고급스러운 가죽 재질로 되어 있습니다. 푹신한 쿠션감이 있구요. 

눌러 보면 안쪽에 스피커 부분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약간 공기층이 있게 띄워져 있네요. 가죽 부분이 스피커에 바로 닿지 않게 안쪽이 비어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음질은 엄청난 고급 헤드셋 정도는 아니라도 가성비가 좋다고 할 수 있겠네요. 음질을 들었을 때 너무 낮지 않고 중후한 음질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브리츠 헤드셋 외형 살펴보기



재생 버튼은 왼쪽에 모두 있습니다. 버튼이 한번에 봐도 어떤 기능을 하는 것인지 알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재생후에는 다음곡 선택을 가장 많이 쓰게 되었구요. 버튼을 누르기 어렵지 않았습니다. 작지 않으니 누르기는 편했죠.


유무선을 넘나드는 특징





제품에 유선 커넥터도 같이 들어 있는 데요. 블루투스 말고 유선으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유선을 사용 언제 할까?

배터리가 없는 경우 좋습니다. 헤드셋을 꺼둔 상태로도 연결해서 음악 청취가 가능합니다.

블루투스 보다 아날로그 감성과 음질을 더 느끼고 싶을 때 좋습니다.

유선 커넥터가 있는 컴퓨터와 같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헤드셋의 스피커 부분은 좌우,상하로 움직일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귀에 닿았을 때 이부분이 안움직인다면 귀가 아프겠죠 ㅎㅎ




휴대성 하나는 짱인듯합니다. 이렇게 작은 구조로 접혀서 주머니에 넣거나 가방에 넣기 좋았습니다. 

전용 파우치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었습니다. 화이트 색상이지만 외형재질이 튼튼해서 스크래치가 생기지 않네요.








여성과 남성 모두 사용하기 좋은 디자인의 화이트 헤드셋입니다. 출퇴근길에 자주 사용하였습니다. 음질도 좋았지만, 전화통화를 할때도 스마트폰과 궁합이 잘 맞네요. 그런데 마이크 부분은 어디에 있는지?? 작은 부분의 마이크 표시가 있던데 전화통화할때 괜찮네요.



다음곡 재생은 이렇게 눌러 주면 됩니다.

그리고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많이 사용하다 보니 전화를 걸고 받기 버튼을 많이 사용하게 되네요.

<전화 받기>
전화가 올때 전원 버튼을 한번 누루면 됩니다.

<전화걸기> 
전원 버튼을 2초정도 누르면 최근 번호 전화로 걸 수 있습니다.

<전원 끄기>
전원 버튼을 길게 눌러 주면 "파워 오프"라는 멘트가 나오고 헤드셋이 꺼집니다.



브리츠 무선헤드셋 BE-M17

8시간 연속 통화, 재생이 가능한 리튬형 배터리를 가지고 있어 충전과 사용에 용이 하였습니다. 그리고 유무선 헤드셋이라서 꺼진 상태로 유선으로도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았습니다.

블루투스는 처음 연결시 조금 느린 부분이 있어 아쉬웠습니다. 그렇지만 음성 내비게이션으로 현재의 헤드셋의 상태를 말로 알려주네요. 최신 블루투스 3.0 기술과 대구경 40mm 드라이버를 채용하여 유무선을 넘나드는 매력적인 헤드셋입니다. 

외형은 앞서 보신 것처럼 고광택 화이트로 화려하고 휴대하기 좋게 접혀 보관이 용이 하였습니다. 출퇴근 때무는 목에 걸고 가방에 넣기 딱 좋은 크기더군요. 음질 역시 블루투스 3.0으로 잘 들리고 귀에 닿는 부분이 푹션감 있는 가죽 재질이라 좋네요.

유선과 무선까지 넣나드는 가성비 좋은 헤드셋 브리츠 BE-M17 에 대해서 리뷰를 맞칩니다.


브리츠 블루투스 헤드셋 홈페이지


http://www.britz-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