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팩트로 본 8K TV 기술설명회

17일 여의도에서 열린 LG전자의 8K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다녀왔습니다. 독일에서 열린 IFA 2019 전시회에서부터 삼성전자의 자격 미달 8K TV에 대한 기술적인 자료 제시를 하여서 인상적였는데요. 이번 행사는 국내에 기자 및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올레드 TV 8K 디스플레이에 대한 올바른 기술적인 지식을 전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되었습니다.

그럼 고화질 TV 구매하는 소비자를 위한 8K 디스플레이 기술과 OLED(올레드), QLED, LCD(LED) TV 디스플레이 용어에 대한 정보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이번 기술설명회에서는 LG전자가 소비자에게 바로 전하고자 하는 8K 해상도의 기준에 대해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국제 디스플레이 계측위원회 (ICDM; 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의 표준규격에 따른 8K TV 비교 시연 또한 볼 수 있었습니다. 직접 실제로 보고 리얼 8K를 느껴보라는 것입니다감출 것도 없다는 것이죠.

또한 스스로 발광하는 차세대 기술인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와 LCD(LED) 기반의 퀀텀닷을 사용하는 Q-LED (QD-LCD) 디스플레이의 차이를 구조적으로 보여주었습니다.

 

8K TV는 해상도가 중요하다?

가장 먼저 8K 해상도를 결정하는 것은 화소의 개수입니다. 가로 7680, 세로 7320개로 총 3,300만 화소가 있어야 합니다. 8K TV 화소는 Full HD 16, 4K UHD 4배나 많습니다.

 

8K TV를 결정하는 것은 8K 해상도 입니다. 가로 7680개, 세로 7320개로 총 3,300만 화소가 있어야 합니다. 또 이렇게 구성된 화소는 Full HD의 16배, 4K UHD의 4배나 많습니다. 

그런데, 8K 디스플레이는 단순히 픽셀 수로만 결정되는 것이 아닙니다.

ICDM*(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 국제 디스플레이 계측위원회) 표준규격에 따르면, 첫째 픽셀의 개수(화소수, addressability), 둘째 화질 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의 두 조건을 모두 만족시켜야 합니다. 이 중 화질선명도(CM) 50%를 넘어야 한다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화질선명도(CM) 사람의 눈으로 어느 정도 뚜렷하게 구분(Resolve)할 수 있는 지를 나타내는 개념입니다. , 8K TV 픽셀의 개수가 물리적으로 3300만개(7680*4320)가 존재하더라도 시청자의 눈에 실제로 전달되는 화면의 선명도가 충분하지 못하다면인접 픽셀 간 구분 능력이 떨어져 늘어난 픽셀 수만큼 해상도가 좋다고 말할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이번 8K TV 이슈가 떠오른 이유는 바로 8K QLED TV 제품의 화질선명도가 13%임에도 불구하고 8K 해상도라고 이야기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LG전자는, 국제 표준은 공정한 시장 환경을 위해 준수가 되어야 하는 상황이며, 이를 모르는 소비자들을 위해 의혹을 제기한 것인데요. 이에 삼성은 해당 기준은 브라운관 TV 시절부터 사용되어 왔기에 새로운 제품에도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일축하여 논란은 더욱 뜨거워졌습니다.

그럼 얼마나 차이가 나는 것일까?

현장에서는 8K QLED TV8K 나노셀 TV(국내 제품명 슈퍼울트라HD TV, 이하 나노셀 TV)를 비교 시연하였습니다. 대조된 결과를 보면, 왼쪽에 있는 TV화면은 얼굴색에서 빨강, 파랑도 같이 보입니다. 오른쪽은 조밀한 느낌과 각각의 픽셀이 제대로 된 색상을 보여주는 차이를 보여 주었습니다.

 

이번에는 눈동자를 확대하여 보았습니다. 직접 보니 왼쪽의 TV 눈동자에 블랙이 아니라 빨강, 블루가 섞여 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얼굴을 확대하여 보아도 마찬가지였는데요. 특히 얼굴 부분에서는 왼쪽 QLED TV Mosquito net(모기장)처럼 격자무늬가 보이는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이런 현상은 4개의 화소를 하나의 화소처럼 덩어리째로 구동하는 알고리즘 때문에 발생한다고 합니다.

결국 1개의 화소만으로는 정확한 일을 못하니 4개를 묶어서 색상을 표현하게 되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인접한 몇 개의 화소를 모아 하나의 화소처럼 표현하는 방식으로 인해 화질의 선명도가 저하되게 됩니다.

 

이미지가 아닌 텍스트(TEXT)의 경우는 어떨까요? 왼쪽과 오른쪽의 화질선명도가 차이가 나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3 VDE 검사기관에서 테스트한 결과를 보면8K LG 나노셀 TV 모델의 경우, 화질선명도(CM) 88%인 반면, QLED 8K 75인치 13%의 결과를 보여줍니다

 

재미있게도 작년 QD-LCD 18년와 19년의 픽셀 구조를 보면, 18년에는 선명했던 흑-백이 19년에 들어오면서 경계가 모호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왜 갑자기 올해 출시한 제품의 화질해상도가 떨어진 것인지 더욱 의문을 품게 되는데요.

이번 8K QLED TV 화질 선명도(CM)가 낮은 대신 시야각이 좋습니다. 무언가 버리고 얻은 것이 시야각 보상 필름을 통한 시야각이 좋아졌다면, 반대로 산란된 빛 때문에 상이 제대로 맺히지 못하면서 블랙을 블랙으로 표현하지 못하고 푸르뎅뎅한 블랙이 되면서 화질 선명도(CM)가 낮아지게 되지 않았, 하는 업계의 추측이 있습니다.

 

이렇게 8K 해상도에 대한 설명을 들은 이후에는, 업계에서 말하는 QLED올레드(OLED) 디스플레이의 차이를 알아 보았습니다. 현장에서는 QLED와 올레드 TV의 내부 구조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전시해놓았는데요.

 

우선 시중에 나와있는 QLED TV는 진정한 의미의 QLED 패널을 사용한 제품으로 보기 어렵습니다. LCD(LED) TV에 사진에서 보이는 QD-Sheet(퀀텀닷 필름)을 추가한 건데요. 이 퀀텀닷 필름은 색재현율을 높이기 위한 역할입니다. 2015년 출시한 SUHD TV QLED TV의 원조이고 이후 2016년 퀀텀닷 SUHD TV로 명명을 바꾸어 사용하다가 2017년에 QLED로 부르고 있습니다때문에 업계에서는 QD-LCD(퀀텀닷 LCD) TV부릅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스스로 자발광하는 진짜 QLED 헷갈려 할 수 있습니다다시 한번 얘기하자면, QLED 는 백라이트가 존재하는 LCD(LED) TV와 동일한 카테고리라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때문에 현장에서 QLED 구조를 보여준 곳에서도 이 백라이트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반면 올레드(OLED) 자체 소자 하나하나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의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모양새를 보입니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기 때문에 LCD(LED)보다 확연히 얇은 두께로 만들어질 수 있는 건데요. 사진에서 제가 잡고 있는 것이 바로 올레드(OLED) 패널입니다. 이게 끝이에요.

 

반면 백라이트가 필요한 QLED TV의 경우, 옆에서 보면 두꺼운 두께를 볼 수 있습니다.

 

Q-LED올레드(OLED)의 비교 시연을 보면, 화질과 색 재현률도 극명하게 차이 납니다. 왼쪽 QLED는 백라이트의 간접 때문에, 블랙을 표현할 때도 울렁거리는 화이트 색상이 보이는 할로 현상이 나타납니다. 반면 오른쪽은 올레드 TV 하나하나의 픽셀 완전히 끄는 방법으로 완벽한 블랙 표현이 되었습니다.

 

두 제품은 시야각에서도 차이를 보입니다. LCD(LED) TV는 올레드 TV보다 좁은 시야각의 한계를 보였습니다.

 

시연 부스를 나와 기술적인 설명을 듣고 솔직한 Q&A시간을 가졌습니다. LG전자 입장에서는 8K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화질 선명도(CM)정확히 알려, 소비자의 권리를 지켜주고자 하는 것과, 올레드(OLED) 패널의 우수성을 알리고 싶어 하는 점이 잘 느껴졌습니다.

이번 LG전자의 기술설명회 팩트 중심으로 객관적인 기술자료를 바탕으로 접근한 점 좋았습니다. 또 비교 시연을 통해 직접 볼 수 있었기에, 극명하게 화질 차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소비자들 또한 TV 구매 시 직접 두 눈으로 브랜드별 비교를 해보면 어떤 제품이 더욱 우수한지 잘 알게 되지 않을까요?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