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원 오토캡슐 AF2 상시전원 블랙박스 설치하기

2013. 10. 28. 08:43 얼리어답터 리뷰/자동차
코원 AF2 상시전원 블랙박스 설치하기

안녕하세요 엔돌슨입니다. 오늘은 코원 오토캡슐 AF2 블랙박스 설치방법에 대해서 설명 드리려고 합니다. 참고로 코원 AF2 블랙박스는 상시전원 케이블이 구매시 들어 있습니다. 별도로 구매하지 않아도 좋네요. 그런데 상시전원 블랙박스를 어떻게 설치하시는 지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상세한 동영상 설명을 준비하였습니다.

처음 상시전원 블랙박스를 설치하시는 분이라면 참고하세요. 제차는 YF소나타 이지만 차종마다 퓨즈위치가 다르고 블랙박스 마다 B+, ING, GND 선의 색상이 다르니 표식을 보고 꼭 연결하여 주세요.

"어느 분이 코원 블랙박스가 상시전원 블랙박스이면 배터리 방전되는 거 아니냐면 물어 보시던군요."
참고로 코원 블랙박스는 상시전원의 전압을 관리하여 "배터리 차단 설정"을 지원하고 있어서 안심이 되더라구요. 걱정안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그러면 코원 오토캡슐AF2 블랙박스를 상시전원으로 설치를 해보겠습니다.


▶ 코원 오토캡슐 AF2 블랙박스 개봉기
http://ndolson.com/2687



코원 오토캡슐AF2 블랙박스를 설치한 모습입니다. 설치를 직접 하실텐데 걱정하실 것 없고 조금 차를 뜯어서 연결하면 되니 걱정마세요. 다들 그렇게 설치하고 있습니다.




WDR로 더 선명해진 블랙박스를 설치하려니 기분이 좋네요. 앞에 카메라 모양이 톡 틔어 나온게 잘찍어 주리라고 생각합니다.


이건 상시전원 케이블 입니다. 노란색(ING), 빨간색(B+), 검정색(GND)로 색상이 아니라 표식을 보고 연결하세요!




일반 자동차의 퓨즈박스의 위치를 찾습니다. 여기있군요!



퓨즈박스는 당겨서 열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자동차 안에 이렇게 복잡한 전원 장치들이 보이는 군요.



상시전원으로 인식하는 부분에 B+(배터리)선을 연결하시면 됩니다. 저는 트렁크에 연결하였고 시동이 걸릴때 전원이 들어 오는 장치에 시가 라이터에 ING 선을 연결하였습니다.



[엔돌슨 유튜브 구독하기] 동영상 퍼가기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 YF소나타 블랙박스 상시전원으로 연결하는 방법
http://youtu.be/xFD5GY5N30o





퓨즈를 친구는 손으로도 뺀다고 하던데.. 그건 무리 같구요. 공구를 이용하여 당겨서 빼는 게 편리합니다. 이렇게 생긴 곳에 전선을 감아서 넣어 꽂아 주면 연결이 끝납니다. 쉽죠?



이제 코원 AF2 블랙박스에 전원이 들어 오는 것을 확인합니다. 화면을 터치하면 화면이 켜지니깐 화면을 터치하세요.





옆면을 드라이버를 이용하여 열고 상시 전원 선을 옆으로 빼서 선 정리를 합니다.


문 옆은 이렇게 고무바킹을 당겨서 선을 밀어 넣으면 됩니다.



선 길이 조절을 적당히 해줍니다.




선을 차량의 안으로 매립하기 어렵다면 가이드를 이용하여 붙여도 됩니다.

매립을 하는 게 깔끔하구요. 양면 태입은 블랙박스에 붙여 줍니다.



블랙박스에 양면 테입이 붙었죠?



이제 블랙박스를 차량의 유리창에 붙여 전면을 바라보게 해줍니다. 이제 블랙박스가 촬영을  들어 가네요.




후방 카메라는 전면 카메라 연결후 연결합니다. 후방카메라는 각도조절이 제일 중요하므로 연결후 잘나오는지 확인합니다.



GPS 단자입니다. 별매이며 현재의 위치정보까지 같이 녹화할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전원, 후방, GPS까지 꽂으니 선 정리 바쁘군요.




설정에 보면 배터리 차단시간이 기본적으로 위와 같이 설정되어 있습니다. 상시전원으로 하는 이유는 주차시 녹화를 위해서 사용하는 데요. 자동차 배터리 방전의 위험이 있습니다.

전압에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게 배터리 차단설정이 있습니다.





WDR기능으로 선명한 촬영이 가능한 3.5인치 터치LCD의 코원 오토캡슐AF2 블랙박스를 설치해보았네요. 설치는 어렵다기 보다 시간이 걸리네요. 그래도 꼼꼼하게 후방 카메라 까지 설치하고 선 매립을 해두면 뿌듯하죠. 이제 안심하고 주행을 할수 있겠네요.

다음 후기에는 실제 주행영상과 블랙박스의 기능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