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해서 자주보는 토익수기

2007.09.15 19:21 관심분야/토익(TOEIC)

<글에 들어가기에 앞서 당부사항>
참고로 저는 무수한 토익 응시 후에 990점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ㅡ.,ㅡ(99/99)
저의 케이스는 결코 바람직한 케이스가 아님을 일단 알려드리며..
(처음 5번까지는 거의 매달 셤만 보았죠..ㅡㅠㅡ)
토익은 "무조건" 단기간(6개월이내)에 끝내자!!라는 마음가짐으로 시작하시길 강조합니다! 토익 오래하면 사람 폐인되고 바보됩니다..ㅡ.,ㅡ

<팟1>
팟1의 경우는 나오는 어휘들(바로 전달에 나왔던 어휘까지도)이 반복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에 기출어휘+표현들 암기하시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특히 팟1에서 자주 나오는 오답유형 be being pp 같은 표현들, 사물묘사 문제가 어려우니까 관련 표현들은 반복해서 암기해주세요 ^^ (저는 기본서를 팟1부분만 한 6번은 본 것 같아요 사물단어 표현들이 죽어도 안외워져서..ㅋㅋ)
생소한 어휘가 나오는 문제라 할지라도 소거법 적용해서 풀면 거의 다 맞는 효자 파트가 될 수 있습니다. ^^

<팟2>
팟2는.. 구토익때보다 뉴토익이 훨씬 어려워진 대표적인 파트 같습니다. 900점대 분들도
팟3,4는 다 맞아도 팟2에서 막 3-4개씩 나가시는 분들이 꽤 되더라구요.
팟2 공부의 정석은 무조건 문장 통 암기 입니다.
방법은 .. 처음에 소리내서 문제와 답을 몇번 읽은 뒤에, 한글로 번역된 걸 보면서, 허공보면서 영어로 그 문장을 암기해줍니다. 문장 암기의 효과는 RC에서도 연결이 되요. 문장을 통으로 암기하니까 자연스럽게 문법도 익히게 되거든요.
(저도 막판까지 팟2가 힘들어서 4월토익에서는 8월부터 3월까지 팟2 문제와 답들을 2번 정도 읽고 갔는데 비슷한 유형들이 중복이 많이 되서 비교적 쉽게 답을 고를 수 있었어요. -엘씨든 알씨든 기출문제 정리는 필수인것 같네요.)

<팟3 & 4>
팟3,4 는 정기토익의 다이얼로그 자체는 기존의 실전문제집 보다 어렵게 나오는 경우는 별로 못본 것 같아요. 하지만 셤장에서의 순간 집중력에 의해서 틀린 갯수가 엄청 많이 좌우되는 파트인 것 같네요. 실전에 대비하기 위해선  많이 듣고 읽고 그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더불어 리딩 실력(독해)도 같이 기르셔야 실전에서 좀 더 편하게 시험을 보실 수 있어요.
다이얼로그 끝나고 문제 읽어주는 시간에 문제와 보기까지 다 읽을 수 있어야 문제 풀기가 한결
편하고, 또 실수도 줄일 수 있게 되거든요. 

(그리고 문제 3개의  보기까지 읽는 수준이 안된다면 문제 3개 중에서 보기를 안읽어놓으면 절대로 답 바로 체크 못하겠다 싶은 문제의 보기만 선택적으로 읽으시길 바랍니다. 대표적인 문제의 경우 "여자에 대해서 추론할 수 있는 것은?" 뭐 이런게 있습니다. 보기: 1. 여자는 출장을 다녀왔다. 2. 여자는 친구가 많다... 3..4..이런식으로 나와서 보기 해석을 미리 안해놓으면, 문제 풀면서 보기를 일일이 해석해야되서 그만큼 시간이 지체되거든요.)

팟3의 경우는 팟2처럼 대화체 이기 때문에 팟2 문장 암기가 팟3에서 자연스럽게 연결이 되요. 
그렇기 때문에 팟2,3을 하루에 같이 학습해주는 것이 효과가 배가 되는것 같아요.
저의 경우는 실전모의고사를 이틀에 나눠서 했는데 하루는 팟2&3을 하고 하루는 팟1&4 를 했어요

그리고.. 팟4는 팟7과 많이 연관되는 파트라고 생각합니다. 싱글스피커가 하는 말들 보시면 팟7에서 나오는 문장들과 중복되는 표현들이 꽤 되거든요.
여러모로 팟3과 4는 알씨 공부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파트같네요. 

팟3&4의 공부요령은, 일단 기본서로 팟3&4의 유형을 한번 훑어서 다이얼로그 시작이 되기 전에 문제 3개를 다 읽고, 대충 어떤 유형의 다이얼로그가 나오겠다- 하는걸 짐작할  수 있도록 훈련하는게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일단 기본서로 모든 유형을 파악한 뒤에는,실전서 한권을 완전히 입에 붙도록 독파하시길 강조합니다.(나중에 실전서 많이 풀다보면 다이얼로그 듣기도 전에 논리상, 답이 뭐가 될거라는게 대충 짐작이 되어져요. 이런 유추실력은 팟7 문제 풀면서 더 많이 느는 것 같네요.)

<사족>저의 경우에는, 집에서 공부하는 스타일이 못되서 따라읽기(쉐도잉이라고들 하죠.)를 거의 안하고 엘씨공부 할 때 듣기만 했는데.. 그래서 엘씨 만점이 힘들었던 것 같네요..그래서 900점대에서 금방 950점의 벽을 못넘었던거구요.... 일단 900점대에서 엘씨를 만점 받도록 실력 쌓아두면(4개정도 틀려도 만점주니까 알씨보다 만점 받기 쉽죠.) 나머지는 알씨에 좀 더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공부를 좀 더 효과적으로 할 수 있거든요. 저는 사실 게을러서.. ㅡ.,ㅡ 따라읽기를 안했지만 리스닝공부는 정말로 100번 듣는 것보다 1번 따라읽는게 훨씬 나은 것 같습니다. 만약 제가 좀 더 부지런히 엘씨를 공부했다면 좀 더 토익을 빨리 끝낼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구토익과 뉴토익을 다 겪게 될줄은 몰랐죠. 처음 토익을 시작할때는 허허-_-)
나는 도서관 아니면 절대로 공부안한다. 따라읽기 하려고 집에 있다가 오히려 공부 더 안한다 하시는 분은 하루에 딱!! 1시간만 매일 따라읽자는 목표를 세워놓고 도서관에서는 하루분량만큼충분히 들으시고, 따라읽을 때는 너무 안들리는 문장과 표현들만 반복해서 따라읽으시면 좀 더
효율적일 것 같아요.

<받아쓰기의 필요성과 쉐도잉과 에코잉 방법>
받아쓰기는 듣기가 너무 비효율적일 때, (너무 안들릴때) 조금씩 병행하는 게 좋은 것 이지, 기본서나 실전서 전체를 받아쓰기 하는건 시간대비 효율이 너무 낮은 것 같아요...
솔직히 어휘 몰라서, 받아쓰기 못하는 건 걍 스크립트 확인하고 그 어휘 외워버리는게 시간대비 효율이 훨 낫거든요
받아쓰기는 문장이 길게 이어지거나 관용어구 뭐 기타등등의 표현들을 좀 더 효과적으로 듣기 위해서 필요한 거에요.

(일명 귀가 뚫린다고 하죠. 어느정도 귀가 뚫린 분들은 받아쓰기 필요없는 것 같네요. 보통 기준이 엘씨 400점입니다. 그 이상은 받아쓰기 시간낭비..들어도 문장에 있는 전치사나 관사 제외하고는 웬만한 문장이 머릿속에 그려지는데 뭐하러 손으로 받아쓰기를 하겠어요;;->많이 듣다보면 저절로 그렇게 귀가 뚫리더라구요.)


저는 그래서 너무너무 안들려서 답답해죽겠는 경우 아무리 들어도 너무 이해안되는 문장 1-2개씩만 받아쓰기하거나 지문 1개만 골라서 받아쓰기 하고 그랬어요.

엘씨 경우.. 쉐도잉만 해도 충분하구요.
더 효과적인건 에코잉이라구 한번 다 들은 직후에 그 문장을 암기해서 따라읽는거에요..

쉐도잉의 역효과는 자기가 자기 발음을 정확히 못듣고 넘어가는 수가 있어요..정확히 못읽는걸 잘 읽는다고 실수할 확율이 생기죠..
그래서 mp3 음량을 적당한 볼륨으로 유지하는게 중요합니다.
자기가 정확히 못 읽는건 절대로 들어서 이해도 안되거든요.
그런걸 보완하는게 에코잉 방법이에요.
에코잉은 안녕하십니까가 끝나는 동시에 mp3를 멈추고, 안녕하십니까 를 읽고 그담 재생 버튼 눌러서 토이커입니다 를 듣고 토이커입니다를 따라읽는 방식이죠.
(mp3재생이 끝난 뒤 정적상태서 따라읽는것 ->물론 스크립트를 안보고)

에코잉이 효과적인 이유는, 순간적으로 영어문장을 기억할 수 있는 훈련에 적합하기 때문이죠.근데 이런 순간 기억력은 엘씨 전반 특히 팟3,4에서 필요하기 때문에 에코잉과 쉐도잉 병행하시면 엘씨 점수 정말 많이 오르실 겁니다. 예전에 토익 후기에서 기본서를 그런식으로 에코잉 & 쉐도잉으로만 독파해서 만점 나왔다는 분도 보았어요...이런 식의 기본기와 더불어 실전서 문제를 통해 문제푸는 스킬을 늘리시면 만점이 점점 더 가까워지리라 확신합니다...


그리고..알씨 공부 방법 소개해드립니다.


일단 제 경우를 보면 3년전에 잠깐(한달 반정도 ㅡ.,ㅡ)제가 대학편입 공부를 한 적이 있어서 문장구조를 보는게 좀 빠른 편이었던게 알씨 문제를 빠르게 푸는 데에 유리했던 것 같아요.
편입 문법 강사가 처음 2주동안은 계속 문장구조 분석하는 것만 가르쳐줬었거든요.
그때는 구랑 절이 뭔지도 몰랐었죠. 그러다가 문법 공부 한달 정도 하면서 문장구조 분석하는 거에 도가 트이고 나서는 어느정도 영어의 맛을 알았던 것 같네요. 처음 알씨 공부하시는 분이라면, 일단 문장구조분석에 중점을 두시면서 공부하시길 권합니다. 물론 개별문법사항을 공부하는 건 당연하겠구요^^ 팟5,6,7 모두 리뷰하실 때 나오는 문장 하나하나를 "해부"한다는 느낌으로 해보세요. 점점 문장구조 분석이 빨라지고, 또 거기에 토익이 좋아하는 어휘를 반복적으로 보다보면 독해속도가 더 빨라지거든요.
알씨 전반에서 속독은 점수에 상당히 영향을 미치는 것 같아요. 토익은 시간관리가 중요한데
빨리 정확히 읽어 문제를 풀고 넘어갈 수 있으면 그만큼 어려운 문제 다시 검토할 시간도
많아지는 거니까요.


<팟5>
팟5는 토익이 좋아하는 문제들이 있는데 거기서 거의 나오고 나머지 5문제 정도는 생소한 문법이나 어휘 문제입니다. 일단 거기서 35문제 정도는 다 맞추고 들어가셔야 유리합니다.
그리고 모르는 문제가 나오면 절대로 오래 붙잡고 있지 마세요. 마킹 빨리 하고 넘어가세요.
팟6과 팟7은 일단 시간만 있으면 맞출 수 있는 문제들이 많지만 팟5는 처음볼때 답이
아리까리하면 나중에 다시봐도 아리까리한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단서가 별로 없으니까..
토익이 좋아하는 문제들은, 저의 경우는 해커스무료동영상 강의에서 추희정 선생님의 기출변형 문제랑 정재현 선생님의 정기토익예상문제를 풀면서 많이 보강했습니다.
(예를 들면 문장 두개가 나오고 블랭크가 있습니다. 그리고 보기엔  전치사 3개가 있고 접속사 1개가 있구요. 이런 문제는 해석해볼 필요도 없이 바로 접속사 그 1개가 답이거든요. 이건 거의 매회 토익에서 출제되는 유형 같아요. 그리고 어휘중에서는 부사어휘가 가장 채워넣기 힘듭니다. immediately랑 directly 머 이런 부사 어휘의 뉘앙스를 아셔야하는데 이런 어휘들은 무조건 예문을 통해서 암기해버리시는게 가장 좋습니다. 부사 특성상 그냥 단어만 봐서는 느낌이 와닿질 않거든요. 부사 어휘도 거의 매회 출제가 되는 것 같네요.)
그리고  저는 시중의 실전문제집(팟56만 나온것)을 몇권 봤구요.
문제집을 무조건 많이 푸는 것보다, 처음에는 정확히, 제대로 알고 넘어가는 게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팟6>
팟6은 사실 팟5의 연장이라기보다는 저는 독해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전체 지문의 내용을 팟7에서 자주 봐서 익숙하면 어휘문제든 문법 문제든 그냥 너무 자연스럽게 답이 나와 버리거든요.
("혹시 우리 시스템을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으시다면", 뭐 이런 문장에서 if you should~를 쓰는데 여기서 if가 생략되면서 you하고 should가 도치되는 가정법 미래 문장 에서 should 자리에 블랭크가 나오거든요. 근데 이건 팟7 보다보면 너무 많이 나오는 문장형태라서 보기에 나오는 would, could 뭐 이런거랑 고민할 필요도 없이 답이 should라는걸 알 수 있는거죠.)
팟6에서..반 정도는 팟5 유형이고 반 정도는 문맥을 알아야되는 전형적인 팟6 유형이 나오는데 기본적으로 팟5 유형의 팟6 문제는 무조건 다 맞추셔야하고 주로 많이 틀리는 문맥 알고 푸는 문제들은, 팟6 문제만 풀면서 보강하기 보다는 팟7 지문을 리뷰할 때 "내가 출제자라면 웬지 이 단어에 blank 넣고 싶을 거 같네." 라는 인식을 하면서 팟7과 함께 팟6도 예상하듯이 공부하시면 좋아요.

<팟7>
팟5와 팟6은 기본서를 반복해서 보면서 실전서 병행하는 것을 권해드리지만 팟7 만은 처음부터 실전서를 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뉴토익되면서 팟7 문제수도 많아졌으니까요.

토익이 보기 4개 갖고 장난치는 게 있어요 꼭~ paraphrasing이라고 하죠. 같은 내용을 좀 더 포괄적으로 표현하거나 동의어로 표현하는데 이런 paraphrasing 패턴들을 잘 익힌 후에는 토익이 파놓은 정에 잘 걸려들지 않았던것 같아요.(정답은 재표현하고 오답은 지문의 단어를 그대로 사용하는게 일반적인 보기 만들기 방법이구요,(주로 동사) 반면 고유명사의 경우는 재표현할 수가 없으니까 답을 금방 찾을 수 있습니다.^^ - 장소, 날짜, 이름 같은거...)

팟7 에서 보기 4개중에 꼭~! 보기 2개가 완전 헷갈립니다. 그런건, 아주 객관적으로 지문을 다시 생각해보셔야해요. 생각을 잘못해서 오답을 찍게 되는 경우가 있거든요.

팟7 공부 하실 때는 시간이 조금 오래 걸리더라도, 지문의 모든 문장을 분석하면서 팟7의 지문이 팟5,6 문제의 source라고 생각하시면서 공부하시면 좋아요.
팟5에서 해석이 안되서 끙끙됐던 문장이 알고보니 팟7에서 자주 쓰이는 문장형태인 경우도 많구요. 알씨는 세 파트 모두 연계해서 공부하는게 참 좋은 것 같네요. ^^
(알고보면 엘씨나 알씨나 다 영어인데, 한쪽만 공부한다고 한쪽만 오르는 거 같진 않아요. 서로서로 보강해주는 부분이 있는것 같네요.)
 
<어휘 공부>
어휘 공부의 경우에는, 저는 따로 어휘책을 보진 않았어요.
그 대신 독해를 통해서 토익이 좋아하는 어휘들을 좀 더 폭넓게 공부하는 방식을 택했어요.
예를 들어 serve같은 단어는 정말 토익이 좋아하는 어휘인데, 팟5에도 나오고 팟7에도
어휘문제로 또 나오고ㅡ.,ㅡ^ 그런 자주 보이는 단어들은 영영사전에서 뜻을 보고 예문을 보고 그랬어요. 그리고 뜻이 비슷해서 헷갈리는 단어들 같은 경우는 씨소러스(유의어사전)도 한번 찾아보구요. (제꺼 전자사전에 씨소러스가 있어서요. 뭐 따로 살필요는 없어요. )
토익의 어휘는 절대로 어려워서 틀리는게 아니에요. 쉬운 단어들의 용례를 제대로 못익혀서 틀리는 경우가 대부분이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독해를 통해서 어휘를 폭넓게 공부하시길 당부드리구요.
팟7에서 나오는 어려운 어휘들은, 사실 어휘문제 자체에 도움이 된다기 보다는, 정기토익에서 그 단어들을 알면 좀 더 지문을 파악하는데 유리하기 때문에 외워야한다고 생각하심 되요. ^^

<모르는 게 너무 많아요...>
제가 공부할 때 가장 스트레스 받았던 건 아무리 공부해도 모르는 문제는 계속 있다는거죠.
틀리는 걸 또 틀리는건 오답노트를 통해 정리하면 되지만, 공부 할만큼 했다 싶었는데 자꾸 틀리는 런 문제들.. 정말 화가 나더라구요. 그리고 막 초조해지죠. 셤 전 주에 그런 문제 보고 있을라면.. 그때 마인드 컨트롤 하려고 생각한게 이겁니다.
"내가 틀린 이런 문제만 모아서 출제자가 정기토익 문제를 만드는 것도 아니고, 지금 알아가면 되지 뭐."
보통 어느정도 900점대 이상 경지에 오르게 되면 대충 정기토익 보고 나서 쪽박인지 대박인지 평달인지 확실히 알 수 있게 됩니다. 보통 모의고사 문제집에서 내가 어려워했던 그런 문제들이 팟5,6 에서 5문제 이상만 포함되도 그달 알씨 난도는 확 높아질거라는걸 알 수 있죠. (정기토익 문제 수준이 어느정도라는것 정도는 간파하고 있으니까요.)

아무튼, 모르는 건 그저 반복해서 보는게 장땡이에요. "반복에는 장사 없다."
이것도 제가 토익 공부하면서 가졌던 마음이죠.. 쩝..


<마인드 컨트롤>
토익 장수생으로서 토익을 공부할 때 제가 가장 힘들었던건 적당한 텐션을 유지하는 것이었던 것 같네요. 이번달에 끝내자고 막 무리하다보면, 오히려 그달 시험을 망치는 경우도 많았고 그렇기 때문에 셤장에 가서는 마인드 컨트롤이 정말로 중요합니다.
내가 한만큼 무조건 잘봐야돼!! 하고 막 강박적으로 생각하다보면 오히려 너무 긴장해서 아는것도 틀리는 경우가 있구요. 셤 당일에 자신이 시험을 가장 잘 볼 수 있도록 마인드 컨트롤이 진짜진짜 중요하다는 걸 거듭 강조드립니다.
예전에 어느분 토익 만점 수기에 토익은 운빨이라고들 하는데 사실 그런 운도 자신이 얼마나 차분하게 시험을 보았는지 하는 것으로 찾아온다고 하시더라구요.
4월 시험 보고 나서 그분의 그 말이 참 와닿았던 것 같아요..
정말 여태까지 토익 시험 본 중에서 4월 그 날이 셤 전 컨디션이나 그런게 최고 좋았거든요.
900점대에서 950점 못넘고 저처럼 방황하시는 분들은, 마인드 컨트롤이 더 중요하겠죠.
(저는 작년 8월에 처음 900을 넘었는데..생각보다 950 찍는데 오래걸렸어요..)

<넋두리>
국내파로서 아무런 기초도 없이 토익을 시작해서 오래 걸렸지만..
아무튼 산 하나를 넘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좀 놓입니다...
다른 것도 준비해야될 게 많아서 앞으로 토익보다 더 큰산이 기다리고 있거든요. ㅋ
그동안 토익하면서 완전 불안,초조, 우울의 절정을 달리던 황폐한 시기가 있었는데
모쪼록 이제 토익하신지 얼마 안되신 분들은, 저 같은 시행착오 안겪으시길 바라면서
이렇게 글을 올려보았어요...(사실 토익을 작년 12월에 끝냈어야했는데 말입니다요.ㅋ)
처음에 토익 시작할 때 공부 방향을 못잡고 허송세월했던 몇달이 참 아깝더라구요..
아무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어요.

신고
  1. Favicon of http://myljkblog.tistory.com/ BlogIcon 이재국비밀방문자
    2007.09.16 02:52 신고 edit/del reply

    얽... 990점... 참 부럽네-_-;

  2. Favicon of http://comfun.tistory.com BlogIcon comfun비밀방문자
    2011.12.25 20:11 신고 edit/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990점 ㅠㅠ
    lc가 정말 안되네요
    쉐도잉과 에코잉 많이 연습해야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