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플러스 케이스 있는듯 없는듯 쓰려면 아이폰 에어스킨


정말 애지중지 쓰라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아이폰7플러스 제트블랙을 사고 나니 주변에서 스크래치 많이 난다고 한마디씩 했죠. 그래서 있는 듯 없는듯 사용할 수 있었던 아이폰7플러스 제트블랙 케이스를 쓰고 있습니다. 슈피겐에 에어스킨(AIR SKIN) 제품으로 색상은 블랙입니다. 제트블랙과 케이스색상이 잘 맞아 더 좋게 보입니다. 

아마도 다들 어떤 아이폰7플러스 케이스를 쓰면 좋을지 고민스러울 겁니다. 게인적으로 제트블랙은 투명케이스이지만, 블랙을 사용하는 것도 더욱 멋집니다. 특히 있는듯 없는듯 손에 감기는 아이폰7플러스 케이스를 원하신다면 에어스킨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그럼 그동안 애지중지했던 아이폰7플러스케이스로 장착해본 케이스 후기입니다.


초슬림박 케이스를 원한다면? 이건 어떨까? 슈피겐 AIR SKIN 진짜 보고 얇은 아이폰7플러스케이스에 놀라웠습니다.

이건 특히 저처럼 아이폰7이 두꺼워지는 것이 싫은 분에게 좋습니다.


알몸의 아이폰7플러스와 아이폰7케이스를 나란히 놓아 보았습니다. 아이 부끄러워요. 제트블랙이라 케이스 없이 7일쓰고 실기스가 많이 나서 미안했습니다. 미안.



아이폰7플러스케이스로 슈피겐의 에어스킨 제품을 장착하였습니다. 우선 투명도 있지만, 블랙 색상이라 매트블랙같은 느낌을 줍니다. 칼라로 다양한 느낌을 줄 수 있어 좋습니다.




슈피겐은 GREEN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는 데요. 스마트폰 악세사리 전문업체인 슈피겐은 대단한 기업이죠. 많은 케이스 및 스마트폰 악세서리 제품이 많아 저도 잘 사용하고 있는 제품 중 하나입니다. 좋은 캠페인을 하고 있다는 것도 전해 드립니다.


칼질 없는 포장 케이스 벗기기. Try it (당겨요)




이건 정말 아이폰7플러스가 두꺼워지는 게 싫어요! 하는 분들에게 좋은 케이스입니다.

얇디 앏은 케이스 입니다. 마치 에어스킨은 아이폰7플러스에 케이스를 안끼운 듯한 그립감을 주려고 두께감이 없게 만든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아이폰7제트블랙의 스크래치로 부터 보호는 초슬림케이스 입니다.



아이폰7플러스에 옷을 걸친다.


아이폰7플러스의 듀얼카메라 부분에는 약간 튀어나온 가이드부분이 존재합니다. 카메라 보호를 위해서 겠죠?


아래 부분은 슈피겐 로고가 보입니다. 후면에는 그외 특별한 게 없이 블랙 색상에 매끈한 모습을 보여 줍니다.



한손으로 잡아 봅니다. 역시 아이폰7플러스케이스가 왜 AIR SKIN 이라고 케이스명을 한 건지 알 것 같습니다. 정말 다른 케이스를 끼워서 쓰다가 에어스킨 케이스를 써보니 더 얇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냥 아이폰 피부 그대로.



후면에 아이폰7플러스의 제트블랙이였다면 지문이 덕지덕지 묻었을 텐데, 그렇지 않습니다. 지문이 묻지 않고 부드러운 촉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대로 감싸주고 하단 부분의 외형도 아이폰7의 외형과 동일합니다.



아이폰7의 좌우 전원버튼과 볼륨부분의 모양입니다.


전체적인 외형은 마치 아이폰7플러스에 블랙 보호필름을 붙여 둔것 같고 그것 보다는 더 케이스적이 보호를 해 줍니다. 전체적으로 더 깊은 블랙 느낌을 보여주는 케이스 같습니다. 얇은 것에 만족감이 들어 납니다.



나의 아이폰7플러스의 새로운 블랙을 입혔습니다. 제트블랙에 끼웠더니, 마치 매트블랙같은 느낌도 줍니다. 무엇보다 얇다는 건 아이폰7이 두꺼워지는 케이스가 아니라 보호필름을 입힌듯 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그만큼 얇게 아이폰7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미끌림도 크지 않고 보호케이스로의 역활과 함께 초슬림케이스로 두껍지 않은 아이폰7플러스를 만나게 해준 케이스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폰 7 플러스 케이스 에어스킨 (블랙) : URL 자세히보기




슈피겐 스토어팜 사이트 : URL 자세히보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