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4K 액션캠 FDR-X3000 보니 BOSS탑재된 끝판왕?


사실 저는 자전거덕후까지는 아니고 매니아입니다. 그리고 익스트림 스포츠를 좋아 합니다. 스노우보드를 동영상보고 하루만에 턴과 S자를 완성한 타고난 익스트림 스포츠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액션캠으로 여행 후기를 많이 찍어 보았는 데, 4K 액션캠의 단점은 손떨림에 약하다는 것이죠.

하지만 오늘 소니 FDR-X3000과 HDR-AS300 의 신제품을 보고 온 소감은 역시 소니(SONY) 구나! 하는 생각이였습니다. 렌즈깍는 장인이라는 소니덕후들이 또 해냈구나 하는 것이죠.

제가 사용하는 캠코더도 역시 소니입니다. 소니 캠코더의 B.O.SS 기능은 촬영 시 손이 떨려도 영상은 보정되어 저장이 됩니다. 이런 B.O.SS를 소니는 액션캠 최초 광학식 손떨림 보정 B.O.SS 탑재한 4K / Full HD 액션캠 2종을 발표하게 된 것입니다. 소니 FDR-X3000은 4K 지원 액션캠이고 HDR-AS300은 Full HD 액션캠입니다.


뭐가중한디? 중요한 건 바로 액션캠의 판도가 이제 바뀌였다는 것입니다. 정말 직접 체험해보고 액션캠도 사는 게 맞다는 걸 오늘 깨달았습니다. 영상의 퀄리티가 달라질 액션캠의 손떨방 추가는 획기적이라고 표현해주고 싶습니다.



내 자전거는 로드인데, 요건 MTB 이더군요. 자전거매니아 입장에서 보자면, 자전거 블랙박스와 자신의 라이딩 영상을 위해서 액션캠을 많이 구매합니다. 특히 돈이 된다면 4K 액션캠이 당연히 화질이 좋아 선호하는 편이죠. 자전거를 보니~ 또 달라고 싶네요.


소니 4K 액션캠 FDR-X3000R 출시




눈여겨볼 4K액션캠 이제는 손떨림 방지다!


이쁜 모델분이 웃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액션캠을 이전 전자식으로 손떨림 보정 촬영 한 것과 공간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인 B.O.SS(Balanced Optical SteadyShot) 기술이 적용되었습니다. 


사실 캠코더에는 이미 있던 기능이지만, 액션캠은 최초입니다. 그만큼 소형화하여 적용하기 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이런 걸 보면 소니 엔지니어들은 덕후가 분명합니다. (미러리스도 풀프레임으로 만들어 버리더니..)


왼쪽은 기존 전자식 보정 - 신제품과 비교하여 손떨림이 심하며 화각이 좁다.

오른쪽은 광학식 손떨림 보정 - 화각이 넓고 손떨림이 안정적이다.


확실히 라인업 되는 이전 제품의 개선이 신제품에 피드백으로 반영되는 것 같습니다. 비교시 소니 4K 액션캠 FDR-X3000 신제품이 화각이 넓고 손떨림이 적었습니다. 들고 다니면서 뛰어도 안정적인 게 눈에 확연히 보였습니다. 이런 걸 현장체험이라고 한다면, 꽤나 만족스러운 손떨림 방지의 비교가 되었습니다.


FDR-X3000과 HDR-AS300 의 2개의 제품이 있는 데, 모델명이 길죠?

그냥 액션캠 보스라고 부르면 됩니다. 그런데 왠지 느낌이 액션캠 끝판왕 보스 몬스터 같다는 느낌이 들죠? 


쉽게 사진 1장으로 액션캠 보스의 기능을 정리하였습니다. 



이제는 2016년을 기해서 액션캠에 광학식 손떨림 보정기술이 들어간 제품과 그렇지 않은 제품으로 나누어 질 것으로 보입니다. 손떨림이 심한 액션캠은 아무래도 선호하지 않게 되겠죠.


저 역시 소니 캠코더에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캠코더는 역시 소니야 좋아. 그런데 액션캠에서도 캠코더의 좋은 기능을 그대로 쓸 수 있을까? 그래서 액션캠에 B.O.SS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술이 들어가게 된 것입니다. 

액션캠 크기에 저게 가능할까? 가능하게 이번에 최초로 만들었네요.


액션캠 센서의 개선도 있었습니다. 새로운 센서는 약 1.6배 커진 픽셀로 뛰어난 화질과 적은 노이즈를 만들었습니다. 


센서의 픽셀 전체를 사용하여 더 뛰어난 화질을 만드는 풀 픽셀 리드아웃이 적용되었습니다.


센서를 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 픽셀 비닝 미 적용이 되었습니다. 

사실 기술적인 부분보다 이전 액션캠과 신제품을 비교를 통해서 손떨림과 확각의 확연한 차이를 보고 바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http://tvcast.naver.com/v/1184497


보다 전문가적인 설명을 위해서 현장인터뷰 동영상을 준비하였습니다. 소니 4K액션캠 신제품의 비교와 다양한 악세서리를 영상으로 담아 보았습니다. 보시면 한번에 이해할 수 있는 쉬운 액션캠 설명도 있으니 꼭 보세요.





액션캠 악세서리 정말 많네! 눈에 띄는 악세서리는?


이렇게 많은 액션캠이 한번에 연동이 됩니다. 소니 액션캠은 여러대를 연결하여 쉽게 관리할 수 있는 것도 편리하죠. 이전에 캠코더와 액션캠을 연결까지 해보았는 데, 역동적인 영상은 액션캠이 최고죠.


이번에 보면서 액션캠 악세서리가 이렇게 많았나? 새로 출시된 소니 액션캠 악세서리도 있구나! 눈여겨 보게 되었습니다.


강아지에게 액션캠을! 애견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좋죠!


요즘 롱보드 많이 탄다는 데, 물런 미니 보드도 여자분들도 많이 타더라고요. 찍어 줄 사람 없을 때 액션캠을 보드 앞에 달면 좋겠네요. 나도 해보고 싶다.



제가 가장 눈여겨 본 것은 자전거 라이딩시 액션캠으로 쓸기 좋을까? 액션캠에 배터리가 없어도 보조배터리로 연결하여 계속 녹화를 할 수 있게 되어 있네요. 신박하고 좋습니다.



자전거에 액션캠을 무려 3개나 달았네? 이렇게 액션캠을 전후방으로 달아 찍은 영상은 소니가 제공하는 PlayMemories Home 로 하이라이트영상으로 합쳐서 BGM까지 넣어 자동영상을 만들 수 도 있습니다. 액션캠으로 완벽 자전거 블랙박스로 사용할 수 있어 보였습니다.




사용자의 편의를 고려한 소니 액션캠의 디자인은 조금 더 액션캠이 캠코더와 비슷하게 슈팅형으로 바뀌였다고 합니다. 버튼 조작도 3개면 충분하며, 모든 단자는 뒤쪽으로 빠져 촬영시 걸리적 거림을 없애 버렸죠.



이전 액션캠보다 신제품이 왜 좋아 지는가? 기업의 분석도 있었겠지만, 사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한 업그레이드라고 합니다. 이번에 보니, 4K인데 타임랩스 촬영이 지원되는 군요. 또 동전으로 돌렸던 고정장치도 손핀으로 돌리게 개선되었습니다.



제 눈을 사로 잡은 것은 핑거 그립(AKA-FGP1)과 라이브 뷰 리모트(RM-LVR3) 였습니다. 마치 손에든 총처럼 들고 마음대로 찍어 볼 수 있습니다. 또 라이브 뷰 리모트는 손목형으로 착용하는 시계 악세서리와 결합하여 자유롭게 보면서 촬영을 할 수 있게 되어 있었습니다.



방수캡을 제공합니다. 소니의 어떤 패키지 제품을 사도 방수캡을 공짜로 넣어 준다고 하네요.

그리고 소니 액션캠은 방수캡 없이도 생활방수가 된다니 소니는 방수왕국이 분명하군요.



자전거 핸들에 달아서 라이딩할 때 영상 찍어 보면 딱 좋겠네요. 보다 안정적인 흔들림 없는 영상을 잡아 주지 않을까 기대가 됩니다.


오토바이 라이딩헬멧, 셀카봉, 사람의 모자에 달거나 가슴팍에 팍 달아서 여행하면서도 찍어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악세사리가 제공 되기에 액션캠의 활용이 더 좋습니다.




그래서 액션캠도 이제는 4K의 화질도 흔들림이 적은 B.O.SS가 탑재되었다는 거야? 여태 알아본 핵심은 소니에서 신제품 2개가 나왔는 데 손떨림 보정 기술이 놀랍다는 것입니다. 소니 캠코더에 만족했던 분이라면 소니 액션캠에도 적용된 B.O.SS의 광학식 손떨림 보정에 분명히 만족하실 겁니다.

미래를 예측해보건데, 캠코더 사지말고 액션캠만 사도 되게 작은데, 손떨림 방지와 듀얼렌즈 탑재로 다되게 해주면 좋을 거 같다는 막연한 상상을 해보았습니다. 다음 신제품에 반영해주시죠. 하하하



http://tvcast.naver.com/v/1184497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