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도 중저가 이어폰이 대세다, 브리츠 P270 볼까?

 

브리츠 제품을 여러가지 사용해 왔다. PC스피커 부터 블루투스 이어폰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가지고 있어서 소비자로 하여금 고르기도 용이한데, 가격까지 참 착하다. 스마트폰도 중저가폰이 대세라고 하듯 이어폰도 이젠 저렴한 가성비 이어폰을 찾는 이가 많다. 그중에서도 이번에 출시한 브리츠 P270 을 주목하면 좋을 듯하다.

 

가격 때문일까? 중저가 이어폰으로 가성비를 갖춘 브리츠 P270는 한눈에 쏙 들어왔다. 만든 모양이 참 견고하게 느껴진다. 외형은 흡사 영국의 프리미엄 이어폰 아토* 의 헤더 부분과 닮았다고 느껴졌다. 헤더 부분의 스틸로 된 부분이 인상적이다. 오늘은 가성비가 돋보였던 브리츠 P270 이어폰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제품의 박스 패키지를 보니, 이어폰의 옆면과 뒷면, 그리고 리모트가 한눈에 들어왔다. 그렇다. 가격대 부담도 없는 이녀석은 재생 및 전화 받기에 용이한 리모트(Remote)까지 가진 이어폰이다. 작지만 편의성를 고루 갖춘 녀석이라고 할 수 있겠다.

 

 

 

 

 

 

 

 

제일 마음에 들었던 부분이 바로 헤더 부분이다. 견고한 스틸 모양의 헤더는 특튼해 보이기도 한다. 외형에서 이목을 확~ 집중시키지만 은은한 색상에 무겁지 않은 헤더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들어 보면 헤더는 가볍다.

 

 

 

 

 

이어캡은 총 3종을 제공 해준다. 또 젠더를 제공하는 데, 딱히 쓸일은 없었다. 젠더의 역할은 스마트폰 중에서 호환 되지 않는 기종의 경우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평소 가요를 자주 듣고, 필 받는 팝송도 듣는 편이다. 작지만 꽤나 괜찮은 음질의 이어폰이라는 걸 알수 있었다. 아주 싸구려의 이어폰을 들어본지라 그런류와 다르다는 것은 한귀(?)에 알 수 있었다. 다양한 음악을 소화하는 데는 무리가 없어 보이지만, 고음질의 프리미엄 이어폰에는 못미쳐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다.

 

 

 

 

 

 

 

길이감은  충분하다. 1.3m 정도의 길이로 출근길에 큰 외투를 걸치고 들어도 선길이는 걸리지 않았다. 화이트 색상의 기본 클래식한 이어폰의 감성도 느낄 수 있다.

 

귀에 착용하였을 때도 보디(Body)의 무게감이 없다. 불편한 착용감과 무게감이 싫은 분이라면 브리츠 P270 이 제격일 수 있다. 반대로 무게감있는 보디를 원하시는 분이라면 실망할 수 도 있겠다.

 

 

 

 

 

 

헤더를 보면, 10mm 대형 네오디뮴 드라이브의 탑재가 되어 있다. 이어팁은 중간 크기를 사용하였는 데, 귓구멍에 맞추어 착용하면 된다. 

 

 

 

 

리모트는 버튼이 하나이다. 이거 너무 기능이 빠진 것 아닐까? 생각 되었지만, 음악 탐색하는 데 전혀 불편하지 않았다. 연타로 누르면 다음곡으로 알아서 넘어간다. 또 길게 누르면 음성검색 앱을 통해서 스마트폰의 제어도 가능하다.

 

 

 

 

리모트 후면에는 작은 마이크 구멍이 있다. 마이크 감도는 좋은 편이다. 입에 가져다 되는 위치가 딱 맞다. 전화통화를 자주 하시는 분도 좋을 것이다.

 

 

 

 

신기한건 왼쪽에 리모트가 위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난 양손잡이라서 쓰는 데, 전혀 불편하지 않았지만 보통 오른쪽에 있지 않나? 양손을 쓰고 머리가 좋아지라는 제조사의 배려라고 할 수 있겠다.

 

 

 

 

 

이어폰 잭 부분에 EDIFIER 로 음각으로 표시가 되어 있었다. 이건 외국 음향기기 업체인 EDIFIER (에디파이어) 의 괜찮은 제품을 브리츠의 이름으로 판매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케이블 어댑터에 표기된 것으로 보인다.

 

 

 

 

 

브리츠 P270 이어폰을 사용하면서 저가형 이어폰이지만, 빠짐 없는 구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가진 것을 알 수 있었다. 화이트 이어폰줄에 실버 클래식 느낌이 마음에 들었고 특히나 헤더 부분의 문양은 견고한 느낌이 들어 좋았다. 특히 귀에 장시간 착용하는 분에게 보디의 무게감에 민감하신 분이라면 가벼운 무게감에 놀랄 것이다.

 

정말 모양에 마음에 들었음에도 음질도 괜찮았다. 출퇴근하면서 가볍게 들어 보았지만 부담 없는 가격대이지만 괜찮은 음질을 뽑아 주었다. 2만~3만원대의 저렴한 가격대라 부담없이 가질 수 있겠다.

 

아쉬운 점은 보통의 오른손 잡이라면 리모튼 찾는 데 헤멜 수 있겠다. 앞서 말한 것처럼 양손잡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익숙해진다면 두뇌발달에 좋지 않을까(훗) 불편하다는 점이다. 고음질의 이어폰에는 못미치겠지만, 저렴한 가겨대에 모양과 다기능 리모트 까지 갖춘 저가의 이어폰이라면 꽤나 괜찮을 것이다. 중저가폰이 대세이듯 필요한 기능만을 원하는 유저에게는 개이득이 브리츠 이어폰을 알아 보았다.

 

 

 


 

 

본 사용기는 브리츠를 통해 리뷰 제품을 제공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그러나 리뷰어의 의사를 존중받아 작성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신고